활동 소식


기자회견혐오와 배제를 넘어서자! 지금 필요한 건 존엄, 평등, 연대!

2020-05-20
조회수 808


코로나 19 인권대응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코로나19인권대응네트워크’를 중심으로 문화연대를 비롯한 전국단위 시민단체가 지난 14일 광화문 광장에서 “혐오와 배제를 멈춰라! 지금 필요한 건 존엄, 평등, 연대”를 외치며 기자회견을 가졌다. 

최근 이태원 클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지역사회로의 4차 감염까지 확산되고 있다. 방역을 이유로 각 지자체는 확진자 동선을 과도하게 공개하고 강력조치 등을 시행하고 있다. 그리고 국민일보, 머니투데이, 매일경제 등 일부 언론은 자극적인 언론보도를 통해,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고 있어 이러한 과정에서 인권의 기본원칙이 침해되고 있다. 이를 통해 민주주의와 평등의 기준에 대해 시민들에게 끼친 영향력 또한 그 책임이 매우 무겁다.

기자회견은 서울인권영화제 고운 활동가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다산인권센터 박진 활동가 <위기와 재난을 함께 넘어서기 위한 연대에 대하여> 매체비평 우리스스로 노영란 사무국장 <코로나 19와 언론 보도의 문제에 대하여>,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지오 활동가 <지자체의 정보공개 방식과 행정조치에 대하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서채완 변호사 <방역과정에서 지자체 강력조치에 대하여>, 건강과 대안 운영위원 · 인의협 인권위원장 최규진 의사 < 건강할 권리와 인권에 대하여> 순으로 발언하였다.
최규진 의사는 앞서 중국, 신천지 등의 사례를 언급하며 지금의 상황에서 이태원 클럽 관련자가 ‘하얀 현수막’으로 들어와 검사를 받는 것 마저도 큰 용기가 필요하다며 언론과 지자체에 호소하였다.
이어서 인권운동네트워크 바람 상임활동가 명숙과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활동가 웅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며 마무리했다.

지자체와 언론은 코로나19 예방을 저해하는 혐오 조장을 멈춰라!
인권과 방역은 양자택일의 가치가 아니다. 차별을 멈춰라!
우리는 차별에 맞서는 성소수자들과의 연대를 멈추지 않을 것이다. 이제는 평등으로!
차별을 멈추자! 혐오와 배제를 넘어, 존엄. 평등. 연대로!